화요일, 5월 21,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미시간 대학 총격 사상자들 모두 재학생…"범행동기 몰라"

美미시간 대학 총격 사상자들 모두 재학생…”범행동기 몰라”

spot_img

3명 사망·5명 중태…40대 흑인 용의자, 경찰과 대치 중 극단 선택

미국 미시간주의 미시간주립대에서 13일(현지시간) 벌어진 총기난사 피해자들은 모두 재학생으로 확인됐다.

크리스 로즈먼 미시간주립대 캠퍼스경찰서 부서장은 14일 브리핑에서 3명의 사망자와 5명의 부상자가 모두 이 대학 재학생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AP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5명의 부상자는 모두 중태다.

전날 밤 경찰과 대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은 용의자는 앤서니 맥래(43)라는 흑인 남성으로 이 대학 직원이나 학생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제보 전화의 도움으로 용의자를 추적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로즈먼은 브리핑에서 “우리는 (용의자의) 동기가 무엇인지 전혀 알지 못한다”며 범행 동기를 계속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저녁 시간대 대학 캠퍼스를 발칵 뒤집은 이번 총격 사건은 모두 11명을 숨지게 한 캘리포니아주 음력 설 총기난사를 비롯해 새해 들어서도 다중 총격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벌어져 충격을 더했다.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주지사는 전날 총격이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고교 총격 5주년을 앞두고 벌어졌다고 지적하면서 “이것(총기난사)은 미국만의 특별한 문제”라고 말했다.

휘트머 주지사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연방정부 차원의 지원을 약속받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