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7월 18,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물가 우려에 유가 3.8% 급락…WTI 5개월만에 최저치

美물가 우려에 유가 3.8% 급락…WTI 5개월만에 최저치

spot_img

12일 고금리가 예상보다 오래 지속될 수 있다는 전망이 부각되면서 국제유가가 급락했다.

12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종가는 배럴당 68.61달러로 전날 종가 대비 2.71달러(3.8%) 하락했다.

이는 근월물 종가 기준으로 지난 6월 27일(67.70달러) 이후 5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배럴당 70달러 아래서 마감한 것은 지난 7일 이후 3거래일 만이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내년 1월 인도분 브렌트유 선물도 전날 종가 대비 2.79달러(3.7%) 내린 배럴당 73.2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 증시와 채권시장이 이날 미국 11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에 큰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과 달리 국제 원유시장은 이날 물가지표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인플레이션이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목표수준인 2%로 쉽게 떨어지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이 확산한 게 유가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

미 노동부는 11월 미 CPI가 전년 동월 대비 3.1%, 전월 대비 0.1% 각각 상승했다고 이날 밝혔다. 에너지 가격 하락이 물가 상승률 둔화를 주도했지만, 주거비가 상승세를 지속한 게 고물가 고착화 및 고금리 장기화 우려를 키웠다.

이밖에 미국 에너지 업계가 원유 생산량을 늘린 것으로 나타난 데다 중국의 경기 둔화 우려로 원유 수요 감소 기대가 커진 게 최근 국제 유가를 끌어내리는 주된 동인이 되고 있다.

프라이스퓨처그룹의 필 플린 애널리스트는 “트레이더들은 연준이 물가를 잡지 못한 채 금리 인상 가속 페달을 지속해서 밟을 가능성을 우려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