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6월 21,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디즈니랜드, 입장권 가격 올렸다 장사 안되자 "어린이 할인"

美디즈니랜드, 입장권 가격 올렸다 장사 안되자 “어린이 할인”

spot_img

내년 2개월간 쓸 수 있는 티켓 하루 50달러에 판매

미국의 대표적인 놀이공원 디즈니랜드가 지난해 입장권 가격을 올린 뒤 방문객이 줄어들자 한시적인 할인 판매에 나섰다.

로스앤젤레스(LA) 인근 애너하임에 있는 디즈니랜드는 최근 웹사이트에 올린 ‘특별 가격’ 공지에서 오는 24일부터 어린이 1일 입장권을 최저 50달러(약 6만7천원)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 티켓은 3∼9세 어린이만 쓸 수 있으며, 이용할 수 있는 기간은 내년 1월 8일부터 3월 10일까지다.

현재 어린이 티켓을 2일권 270달러(약 36만원), 3일권 340달러(약 46만원)에 판매하는 것에 비하면 크게 할인된 가격이라고 지역 방송 KTLA는 전했다.

경제매체 CNBC는 이번 할인이 디즈니랜드의 최근 방문객 감소에 따른 고육지책으로 나온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매체는 최근 미국에서 인플레이션이 이어지면서 티켓 가격에 부담을 느낀 가족 단위 소비자들이 디즈니랜드 등 놀이공원 방문을 줄이는 추세라고 전했다.

게다가 디즈니는 지난해 10월 애너하임의 디즈니랜드와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디즈니월드 티켓 가격을 9%가량 올린 바 있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주요 놀이공원의 대기 시간을 추적하는 업체 투어링 플랜스 분석을 인용해 독립기념일 공휴일이었던 지난 7월 4일 디즈니월드의 놀이기구 평균 대기 시간이 4년 전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고 전했다.

이는 놀이공원 방문객 수가 전체적으로 감소하면서 대기 시간도 줄어든 것으로 해석됐다.

이처럼 가격 인상 이후 영업이 침체하는 모습을 보이자 디즈니는 할인 정책을 잇달아 내놓고 있다.

디즈니월드는 올랜도 리조트 중 한 곳에서 4일간 숙박 패키지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어린이 티켓과 식당 이용권을 반값에 제공하는 할인 행사를 다음 달 14일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