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24,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남서부 역대급 폭염에 '몸살'…피닉스 46도·데스밸리 50도

美남서부 역대급 폭염에 ‘몸살’…피닉스 46도·데스밸리 50도

spot_img

(연합뉴스) 지난 주말 미국 남서부 지역에 살인적인 더위가 엄습해 이 지역 주요 도시에서 역대급 최고기온 기록이 속출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2일 보도했다.

애리조나주 피닉스 기상청에 따르면 11일 이 지역 최고기온은 46도에 달했다. 1918년 이후 104년 만의 최고 기온이다.

이날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43도)도 1956년 이후 66년 만의 최고 기온이었고 캘리포니아·네바다주 경계의 데스밸리는 50도를 찍었다.

콜로라도주 덴버는 이날 낮 최고기온이 38도(화씨 100도)를 기록했다. 2013년 이후 9년 만에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한 동시에, 연중 가장 이른 시기에 화씨 100도까지 올랐다.

미 기상청은 “위험 수준의 더위가 남서부에서 계속될 것”이라며 부근 지역에 광범위한 폭염특보를 발령했다.

캘리포니아 북부에서는 센트럴 밸리를 거쳐 남동부 사막에 이르는 지역에 폭염주의보와 폭염경보가 발령됐다.

특보 대상지역의 인구 수는 약 1억명에 이른다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전했다.

기상청은 트위터에서 “중부 평원지역에서 중서부, 남동부지역까지 때 이른 폭염이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폭염은 최근 미국에서 그 어떤 기후재난보다 피해가 크다.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허리케인, 홍수, 토네이도 등 다른 기후재난으로 인한 사망자 수를 모두 합친 것보다 더 많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기후 위기로 미국 서부 지역 가뭄이 겹쳐 더 강한 열파가 더 자주 닥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