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11월 29, 2022
Home 뉴스 미국 뉴스 美남서부 역대급 폭염에 '몸살'…피닉스 46도·데스밸리 50도

美남서부 역대급 폭염에 ‘몸살’…피닉스 46도·데스밸리 50도

(연합뉴스) 지난 주말 미국 남서부 지역에 살인적인 더위가 엄습해 이 지역 주요 도시에서 역대급 최고기온 기록이 속출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2일 보도했다.

애리조나주 피닉스 기상청에 따르면 11일 이 지역 최고기온은 46도에 달했다. 1918년 이후 104년 만의 최고 기온이다.

이날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43도)도 1956년 이후 66년 만의 최고 기온이었고 캘리포니아·네바다주 경계의 데스밸리는 50도를 찍었다.

콜로라도주 덴버는 이날 낮 최고기온이 38도(화씨 100도)를 기록했다. 2013년 이후 9년 만에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한 동시에, 연중 가장 이른 시기에 화씨 100도까지 올랐다.

미 기상청은 “위험 수준의 더위가 남서부에서 계속될 것”이라며 부근 지역에 광범위한 폭염특보를 발령했다.

캘리포니아 북부에서는 센트럴 밸리를 거쳐 남동부 사막에 이르는 지역에 폭염주의보와 폭염경보가 발령됐다.

특보 대상지역의 인구 수는 약 1억명에 이른다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전했다.

기상청은 트위터에서 “중부 평원지역에서 중서부, 남동부지역까지 때 이른 폭염이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폭염은 최근 미국에서 그 어떤 기후재난보다 피해가 크다.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허리케인, 홍수, 토네이도 등 다른 기후재난으로 인한 사망자 수를 모두 합친 것보다 더 많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기후 위기로 미국 서부 지역 가뭄이 겹쳐 더 강한 열파가 더 자주 닥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세계 최대 하와이 활화산 38년 만에 분화…정상부 용암 분출

마우나 로아 화산 분화에 경보 발령…용암 흐름 변경 가능성 경고화산재 주의보 내리고 대피소 설치…"마을 위협하는 상황은 아냐" 세계...

美출판사 올해의 단어로 ‘가스라이팅’…그런데 의미가 변했네

'타인의 심리 지배'→'타인을 속이는 행위'로 의미 확장 '가스라이팅(gaslighting)'이 미국의 유명 사전출판사 미리엄웹스터가 꼽은 2022년의 단어로 선정됐다.

[월드컵] ‘조규성 2골 새역사에도’ 한국, 가나에 석패…’16강행 빨간불’

가나 쿠두스에게 결승골 포함한 2골 내주고 2-3으로 무릎…조별리그 1무 1패조규성은 한국 선수 최초 월드컵 본선 '한 경기 멀티골' 기록12월 3일 포르투갈과...

[월드컵] 벤투호도 징크스에 눈물…68년간 조별리그 2차전 11경기 무승

11경기서 4무 7패…'2경기 연속 무실점' 꿈도 무산 벤투호도 한국 축구의 '한계' 중 하나였던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무승 징크스를 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