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4월 21,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금리인상에 말라버린 벤처캐피털…스타트업 폐업도 급증

美금리인상에 말라버린 벤처캐피털…스타트업 폐업도 급증

spot_img

1분기 벤처캐피털 투자액 42조원대…1년 전에 비해 반토막

수년 전 시장에 넘쳐나는 투자금 때문에 활황을 누렸던 스타트업계에 찬 바람이 불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9일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과 투자심리 약화 탓에 문을 닫는 스타트업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시장 데이터 업체 피치북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벤처캐피털 업계의 스타트업 투자액은 370억 달러(약 42조7천억 원)로, 824억 달러(약 106조3천억 원)였던 지난해 1분기에 비해 반토막 이하로 떨어졌다.

리스크를 감수하고 신생 업체에 투자하는 벤처캐피털 업계가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은 투자환경이 급변했기 때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정책과 제로금리로 시장에 돈이 넘쳐났던 지난 2021년 벤처캐피털이 스타트업에 투자한 액수는 모두 3천460억 달러(약 446조7천억 원)에 달한다.

그러나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긴축에 나서면서 자금 조달 환경이 급변하자 벤처캐피털도 더 까다롭게 투자 대상을 고르게 됐다.

안정적인 수익을 낼 때까지 적지 않은 투자가 필요한 스타트업 입장에선 이 같은 상황이 생존의 위기로 이어졌다.

투자 유치뿐 아니라 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는 것도 힘들어졌다. 또한 열기가 식어버린 주식시장에서 기업공개(IPO)로 자본을 모으는 것도 어려워졌다.

일례로 한때 바이오 업계의 유망주로 기대를 모았던 골드핀치 바이오는 자본조달에 실패하자 최근 폐업을 결정했다.

피자를 만드는 로봇을 개발해 한 때 기업가치가 22억5천만 달러(약 2조9천억 원)에 이를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캘리포니아의 스타트업 ‘Zume’은 청산 작업에 들어갔다.

WSJ은 벤처캐피털 업체 ‘허슬 펀드’의 경우 자본을 투자한 101개의 업체 중 현재 60개만 생존한 상태라고 전했다.

스타트업의 폐업 증가는 벤처캐피털의 수익률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다.

피치북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벤처캐피털 업계의 투자수익률은 마이너스 7%로 2009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벤처캐피털의 투자 감소가 스타트업의 폐업 증가 과정을 거쳐 수익률 저하로 연결된 셈이다.

다만 최근 폐업 증가는 2021년 스타트업계에 대한 과도한 투자가 유발한 착시현상일 수도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기업정리 전문회사인 컬랜더그룹의 배리 컬랜더 회장은 “현재 폐업하는 스타트업들은 사실 1~2년 전 이미 문을 닫았어야 하는 업체들”이라고 말했다.

풍족한 자본시장이라는 특수한 환경 덕에 생명을 늘린 업체들이 이제 폐업하는 것일 뿐 스타트업계 전체의 위기는 아니라는 이야기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