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6월 23, 2024
Home뉴스미국 뉴스美공화 대선후보 디샌티스 중도 사퇴…트럼프 지지 선언

美공화 대선후보 디샌티스 중도 사퇴…트럼프 지지 선언

spot_img

출마 선언했던 ‘엑스’서 사퇴 결정 발표…”승리할 길이 없어”
“트럼프, 바이든보다 우수”…공화 경선 트럼프-헤일리 양자구도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 주자인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가 21일 후보를 사퇴하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를 선언했다.

이로써 공화당 경선은 최근 아이오와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두번째 경선지인 뉴햄프셔에 희망을 걸고 있는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의 양자 대결 구도로 좁혀졌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이날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올린 영상에서 “나는 오늘 선거운동을 중단한다”며 사퇴 결정을 공식 발표했다.

그는 “공화당 경선에 참여하는 유권자 다수가 도널드 트럼프에게 다시 기회를 주고 싶어한다는 게 명확해졌다”며 “트럼프는 현직인 조 바이든보다 우수하다”고 말했다.

그는 공화당 경선에 참여하면서 승자를 지지하겠다고 약속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난 그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한때 ‘리틀 트럼프’로 불린 디샌티스 주지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유사한 극우 노선을 밟으며 공화당 내 정치적 입지를 굳혔다.

특히 2022년 11월 플로리다 주지사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해 존재감을 키우면서 대권 주자로서의 가능성을 주목받았으며 한때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앞서며 ‘트럼프 대항마’로 관심을 끌었다.

그러나 작년 5월 “위대한 미국의 복귀”를 다짐하며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후 지지율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고전했다. 당시 출마 선언도 이날처럼 엑스를 통해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노선은 비슷하면서도 트럼프 지지층을 흡수하지 못했고, 뚜렷한 메시지와 선거 전략 부재 등이 지지율 하락 원인으로 지목됐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지난 15일 공화당 첫 경선을 치르는 아이오와에 막대한 시간과 자원을 쏟아부으며 총력전을 펼쳤으나 트럼프와 29.8%포인트 차로 2위를 기록했고, 별 가망이 없는 뉴햄프셔 경선을 아예 포기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사퇴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그는 이날 영상 메시지에서 “케이시(아내)와 나는 아이오와에서 2위를 한 이후 앞으로 나아갈 길에 대해 기도하고 숙고했다”고 말했다.

이어 “더 나은 결과를 얻을 방법이 있다면 더 많은 선거운동과 더 많은 인터뷰 등 무엇이든 하겠다”면서 “하지만 우리가 승리할 확실한 길이 없다면 우리 지지자들에게 그들의 시간과 자원을 기부하라고 요청할 수 없다”고 말했다.

디샌티스 주지사가 공화당의 두번째 대선 후보 경선이자, 당원이 아닌 일반인도 투표에 참가하는 뉴햄프셔 프라이머리를 앞두고 전격 사퇴함에 따라 트럼프 전 대통령과 헤일리 전 대사간 양자구도가 된 뉴햄프셔 경선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헤일리 전 대사가 뉴햄프셔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승리하거나 선전할 경우 공화당의 대선 후보 자리를 조기에 거머쥐겠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전략에는 적지않은 차질이 예상된다.

반면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아이오와주에 이어 뉴햄프셔주에서도 과반 득표를 하며 확고한 대세를 확인할 경우 헤일리 전 대사도 당내에서 사퇴 압박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