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1월 27, 2023
Home 뉴스 미국 뉴스 美고용시장서 사라지는 대졸요건…구글·델타·IBM 동참

美고용시장서 사라지는 대졸요건…구글·델타·IBM 동참

WSJ 보도…메릴랜드 등 주정부들도 학력요건 완화

미국의 고용시장에서 ‘4년제 대학 졸업’이라는 학력 요건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6일 보도했다.

구글, 델타항공, IBM과 같은 기업들이 특정 직군 채용에서 학력 기준을 낮추면서 대학 졸업장보다는 기술과 경험에 더욱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싱크탱크 버닝글래스인스티튜트에 따르면 11월 현재 미국에서 대졸 이상 학위를 요구하는 채용 공고는 41%로 2019년 46%보다 5%포인트 감소했다.

IBM은 미국 내 일자리의 과반을 4년제 대학 졸업장 없이도 지원할 수 있게 개편했고, 델타 항공은 올해 초부터 조종사 신규 채용 때 4년제 대학 졸업장을 요구하지 않고 있다.

구글은 미국에서만 10만 명 이상이 디지털 마케팅과 프로젝트 매니지먼트 등의 분야에서 대학 교육을 대체할 수 있는 온라인 교육 수강을 마쳤다고 밝혔다. 구글 외에 150개 기업이 신업사원들을 대상으로 비슷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미국 내 최대 민간 고용자인 월마트의 캐슬린 맥러플린 수석부사장은 최근 한 온라인 행사에서 “우리는 대부분의 일자리에서 (대학) 학위를 요구하지 않는다”며 현장 경험을 통한 기술과 지식을 중시한다고 설명했다.

민간기업뿐 아니라 메릴랜드 주정부도 대졸 요건을 없애 고졸자 채용을 늘리고 있다.

지난 3월 래리 호건 주지사가 이러한 방침을 밝힌 뒤 5∼8월 채용된 주 공무원 가운데 대졸 미만 학력자는 전년 동기보다 41% 급증했다.

일례로 최근 메릴랜드주가 올린 연봉 8만달러의 행정직 공무원 채용 공고는 고졸 이상 학력과 3년 이상 경력을 의무 요건으로 제시했는데, 종전에는 4년제 대졸자 이상만 뽑던 자리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조시 샤피로 펜실베이니아주지사 당선인도 비슷한 정책을 공약했다는 점에서 메릴랜드주의 실험이 다른 주로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

점차 낮아지는 학력 장벽은 경직된 미 노동시장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 9월 현재 미 기업들의 구인 건수는 1천70만 건에 이르지만, 실업자 수는 그 절반을 조금 넘는 580만 명에 불과하다.

채용시 학력 요건 철폐를 추진하는 비영리단체 ‘일자리에서 기회를’의 브리짓 그레이는 WSJ에 “대학은 분명히 신분 상승의 길이지만, 그것이 유일한 길이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거침없는 국제 금값…온스당 2천 달러 고지·최고가에 근접중

미국 국채 매력 줄고 달러 가치 떨어지면서 금 투자 수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국제 금값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나이 속여 美뉴저지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여성…나흘만에 체포

미국 뉴저지주에서 서류를 위조해 고등학교에 입학, 고교생 행세를 하려던 29세 한인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26일 WABC 방송 등 지역...

‘구인 제안·연봉 조정’ 이메일 주의…北 해커의 ‘피싱’일 수도

美 보안업체 보고서 "北 해커 TA444, 기존과 다른 새로운 방식 시도""지난달 美·加 금융·교육·의료분야 대규모 피싱…작년 10억불 탈취" 북한...

골드만삭스 “美 경기침체 없이 연착륙할 것…부채한도가 변수”

"경기침체 확률 35%"…월가의 대체적인 예상치 65%보다 낮아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25일 미국이 경기침체를 피할 수 있다는 견해를 유지하면서도 연방정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