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5월 24, 2024
Home뉴스국제 뉴스日 '금융완화 수정'에도 엔저 지속…엔/달러 환율 151엔 넘어

日 ‘금융완화 수정’에도 엔저 지속…엔/달러 환율 151엔 넘어

spot_img

엔/유로 환율은 15년만에 160엔 돌파…재무성 외환시장 개입 ‘스탠바이’
일본 10년물 국채 금리 1%에 바싹 다가서…주가는 강세 흐름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이 엔화 약세의 주된 요인으로 꼽히는 낮은 금리의 상승을 허용하는 쪽으로 금융정책을 수정했음에도 엔화 가치 하락(엔저)이 지속되고 있다.

교도통신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등에 따르면 1일(일본시간) 엔/달러 환율은 뉴욕 외환시장에서 한때 달러당 151.74엔까지 올랐다. 이는 지난해 10월 21일 이후 최고치다.

엔/달러 환율은 전날 오전 8시께 149.1엔대였으나 낮 12시 무렵 일본은행 금융정책결정회의 결과가 알려진 뒤 150엔을 돌파했고, 이후에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올해 엔/달러 환율은 지난달 몇 차례 달러당 150엔을 돌파했지만, 151엔을 넘어 152엔에 육박한 것은 처음이다.

엔화는 이날 도쿄 외환시장에서도 1달러당 151.6엔에 거래되는 등 152엔선을 넘보는 모습을 보였다.

엔저가 더 이어지면 1990년 이후 3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앞서 엔/유로 환율은 전날 유로당 160엔을 넘어서며 약 1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간다 마사토 재무성 재무관은 이날 엔저 흐름에 대해 “급격한 움직임을 우려하며, 과도한 변동에 대해서는 모든 수단을 배제하지 않고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엔화 약세에 제동을 걸기 위한 외환시장 개입과 관련해 “스탠바이 상태”라고 강조했다.

일본은행은 전날 장기금리 지표인 10년물 국채 금리의 변동 폭 상한 목표를 기존 0.5%에서 1%로 올리되 시장 동향에 따라 1%를 어느 정도 초과해도 용인하기로 했다.

다만 기존에는 10년물 국채 금리가 일본은행이 정한 변동 폭을 넘으면 국채를 무제한 매입하며 이를 억제했지만, 이번에는 개입에 나설 상한선을 명시하지 않고 유연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장기금리의 대표지표인 일본 10년물 국채 금리가 1%를 넘을 가능성이 생겼지만, 엔화 가치는 오히려 떨어졌다.

이날 도쿄 채권시장에서 10년물 국채는 10년 5개월 만의 최고치인 0.970%까지 올라 1%선에 육박했다.

닛케이225 평균주가(닛케이지수)는 전날보다 742.80포인트(2.41%) 오른 31,601.65에 장을 마감했다.

이로써 환율, 금리, 주가 등 금융 지표는 일본은행이 금융완화 정책을 일부 수정해 발표한 전날과 같은 흐름을 보였다.

교도통신은 “시장이 일본은행의 금융정책 수정이 미세한 수준이 머물렀다고 판단한 듯하다”며 “미국과 일본 금리 차 확대를 의식해 달러를 매입하고 엔화를 파는 움직임이 거세지고 있다”고 짚었다.

한편, 지난달 3일 엔/달러 환율이 달러당 150엔을 넘어섰다가 갑자기 147엔대로 급락했을 당시 일본 당국이 개입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재무성은 9월 28일부터 10월 27일까지 외환시장에 개입한 바가 없다고 전날 발표했다.

당시 재무성 관계자는 외환시장 개입 여부에 대해 확실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나, 시장에서는 개입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닛케이는 지난달 3일 엔/달러 환율 변동에 대해 “컴퓨터 분석으로 매매 타이밍을 판단하는 ‘알고리즘 거래’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