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4월 21, 2024
Home뉴스국제 뉴스日주요기업, 고물가 속 임금 3.6%↑…"30년만에 최고 수준"

日주요기업, 고물가 속 임금 3.6%↑…”30년만에 최고 수준”

spot_img

박상현 특파원 = 일본 주요 기업들이 이례적인 고물가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올해 봄철 임금 협상인 춘투(春鬪)를 통해 임금을 평균 3.6%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자본금 10억엔(약 92억원), 종업원 1천 명 이상인 기업 364곳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해 얻은 이 같은 결과를 전날 발표했다.

올해 임금 인상률은 30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작년보다 1.4%포인트 상승했다.

업종별 임금 인상률은 조선이 5.37%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정밀기계(4.92%), 섬유(4.62%) 순이었다.

기본급 인상과 정기 승급에 따른 임금 상승분은 월평균 1만1천245엔(약 10만원)으로 파악됐다.

일본 재계 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일본경제단체연합회)도 전날 종업원 500명 이상인 기업 136곳을 대상으로 집계한 춘투 임금 인상률이 1992년 이후 가장 높은 3.99%였다고 밝혔다.

다만 아사히는 일본의 실질임금이 14개월 연속 하락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고 “임금이 물가 상승을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큰 폭의 임금 인상을 지속할 수 있을지가 과제”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