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6, 2024
Home뉴스국제 뉴스日도쿄 매독 환자 10년 새 12배로 급증…"데이트앱 영향"

日도쿄 매독 환자 10년 새 12배로 급증…”데이트앱 영향”

spot_img

일본 도쿄도(東京都) 내 매독 환자가 10년 동안 12배로 늘었다고 도쿄신문이 2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도의 매독 환자는 2012년 297명에서 지난해 3천677명으로 급증해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이 기간 남성은 263명에서 2천291명으로 9배로 늘었고, 여성은 34명에서 1천386명으로 40배로 급증했다.

지난해 기준 연령별 매독 환자를 보면 남성은 20∼40대가 77%, 여성은 20대가 69%를 각각 차지했다.

도쿄신문은 젊은층의 매독 환자 급증 배경으로 데이트 애플리케이션(앱)의 보급을 꼽았다.

매독은 만성 성병으로 성관계 등을 통해 감염된다.

감염 후 1개월 정도 지나면 감염 부위에 발진 등이 생기지만, 3주 정도면 소멸한다. 그 사이에 매독균이 전신으로 퍼져 3개월 정도 지나면 손바닥과 발바닥에 발진이 생기고 이 역시 소멸한다.

수년 뒤 심장과 신경 등에 이상이 생겨 실명하거나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도쿄도 담당자는 “증상이 없어져도 자연치유는 되지 않아 방치하면 큰일 난다”며 약물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도쿄도는 보건소에서 익명으로 무료 매독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다음 달부터는 도내 4곳에 검사 당일 결과를 알 수 있는 임시 검사장을 설치하고, 매독 감염 경험자의 인터뷰 동영상을 유튜브 등에 공개하기로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