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5월 21, 2024
Home뉴스한국 뉴스北, 1월1일 새벽부터 탄도미사일 발사…새해 강경기조 예고

北, 1월1일 새벽부터 탄도미사일 발사…새해 강경기조 예고

spot_img

연말연시 이틀 연속 도발…南 고체추진 우주발사체 ‘맞대응’ 분석

북한이 새해 첫날인 1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군은 북한이 이날 오전 2시 50분께 평양 용성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1발을 포착했다.

합참은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은 미사일 발사 장소와 비행거리 등 세부 제원을 분석하고 있다.

북한은 전날에도 황해북도 중화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3발을 발사했다.

북한의 이틀 연속 도발은 우리 군이 지난달 30일 고체연료 추진 우주발사체 시험비행에 성공한 데 대한 맞대응 성격으로 풀이된다. 남측의 대비태세를 떠보고 피로감을 주려는 의도로도 보인다.

또 새해에도 대외 강경 기조를 유지할 것임을 예고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은 이날까지 진행 중인 전원회의를 계기로 내부 결속 강화를 꾀하는 차원에서 도발을 감행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회의에서 “더욱 격앙되고 확신성있는 투쟁방략을 세울 것”을 강조하고, 남측을 겨냥한 ‘대적 투쟁 방향’을 명시해 공세적 대남 정책을 예고한 바 있다.

전원회의는 지난달 26일 시작 이후 이날까지 역대 최대인 엿새째 진행되고 있으며, 회의 결과물인 결정서 초안이 전날 완성돼 이르면 이날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연말연시에 도발을 계속하는 건 이례적이다.

북한은 지난달 18일 평북 철산군 동창리 일대에서 정찰위성 시험품이라 주장하는 준중거리탄도미사일(MRBM) 2발, 23일엔 평양 순안 일대에서 SRBM 2발을 쐈다.

또 지난달 26일엔 무인기 5대를 군사분계선(MDL) 이남으로 날려 보내고 그중 1대는 서울 상공까지 진입시키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대남 도발을 진행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해 1월 5일 극초음속 미사일을 시험발사하며 신년 도발을 개시한 바 있는데 1월 1일 미사일 발사는 전례를 찾기 어렵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